‘국가부도의 날’ 최고 호황에 맞은 최대 위기…1997 뉴스 속보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국가부도의 날’에서 IMF를 앞둔 사람들/사진제공=영화사 집, CJ엔터테인먼트

영화 ‘국가부도의 날’이 1997년 호황을 알리던 당시 뉴스와 영화 장면이 교차되며 긴박감을 더하는 뉴스 속보 영상을 공개했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독보적 존재감의 배우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의 조합은 물론 세계적인 배우 뱅상 카셀의 첫 한국 영화 출연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개된 뉴스 속보 영상은 1997년 대한민국 최고의 경제 호황을 전하는 실제 뉴스 화면들과 아무런 예고 없이 들이닥친 국가부도의 위기 상황을 마주한 인물들의 모습이 극명한 대비를 이루며 쉴 틈 없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대한민국의 국제 개발 협력 기구 OECD 가입, 환율 안정, 수출 호조, 아시아의 네 마리 용’ 등 대한민국의 낙관적인 전망을 보도하는 실제 뉴스 화면들이 1997년 당시의 기억을 환기시킨다. 하지만 뉴스 내용과 달리 엄청난 경제 위기가 다가오고 있음을 직감하고 서로 다른 선택을 하게 되는 인물들의 모습이 빠르게 교차 편집됐다. 위기 상황을 알려야 한다고 주장하는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한시현(김혜수), 혼란을 막기 위해 이를 반대하는 재정국 차관(조우진), 그리고 경제 위기의 소용돌이에 놓이게 된 금융맨 윤정학(유아인)과 평범한 가장 갑수(허준호). 이들의 혼란스러운 모습은 국가부도 직전의 긴박했던 순간이 영화로 어떻게 그려질지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국가부도의 날’은 오는 11월 28일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