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서인국X고민시, 동반 구속…살인사건 전말 밝혀진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구속되는 ‘일억개의 별’ 서인국, 고민시/사진제공=tvN ‘일억개의 별’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이하 ‘일억개의 별’)에서 서인국·고민시의 동반 구속 현장이 포착됐다. 의문의 여대생 살인사건을 둘러싸고 치열한 진범 공방이 그려질 ‘일억개의 별’ 9회 방송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가 증폭된다.

‘일억개의 별’ 제작진은 31일 김무영(서인국 분)과 임유리(고민시 분)가 동반 구속되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8회에서 유진국(박성웅 분)은 여대생 살인사건을 두고 임유리에게 자수하도록 설득했다. 하지만 엔딩에서는 김무영이이 살인용의자로 긴급 체포된 후 경찰서로 연행됐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구속되는 두 사람이 여대생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밝혀지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사진의 김무영은 살인용의자로 대질심문을 받고 있다. 자신을 향해 쏟아지는 질문 세례에도 전혀 동요하지 않는다는 듯 되려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형사를 바라보고 있어 그가 어떤 발언을 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눈에 띄는 것은 탁자 위 살인 증거물들. 피 묻은 봉투는 물론 피해자의 머리를 가격했던 트로피, 핸드폰이 놓여 있다. 여대생 살인사건에 많은 증거와 상황들이 김무영을 가리키고 있는 가운데 그가 사건의 판도를 바꿀지 주목된다.

또 다른 스틸 속 임유리는 쏟아지는 플래시 세례에 긴장한 기색이 역력하다. 자신을 바라보는 수많은 인파에 혼란스러운 듯 갈 곳 잃은 눈빛만으로 그녀가 얼마나 극한의 상황에 처했는지 알 수 있다. 임유리는 약물 중독으로 살인사건 당일의 기억이 조각난 상태. 과연 그 날의 진실은 무엇일까.

‘일억개의 별’ 제작진은 “31일 방송되는 9회에서 여대생 살인사건의 전말이 밝혀진다”고 귀띔하며 “사건의 충격적 실체가 드러나며 김무영·임유리가 처한 위기 상황이 고조된다. 무섭게 휘몰아치는 전개가 안방극장에 숨 쉴 틈 없는 몰입감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억개의 별’ 9회는 31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