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이제훈, 웨어러블 통제불가 에러 ‘충격 엔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여우각시별’ 17, 18회 방송 화면 캡처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의 이제훈이 자동차에 팔이 붙어 떨어지지 않아 몸부림쳤다.

지난 30일 방송된 ‘여우각시별’은 닐슨코리아 17회 전국 시청률 6.7%, 18회 전국 시청률 8.6%를 기록했고, 수도권 시청률은 17회 7.2%, 18회 9.2%를 나타냈다. 최고 시청률은 10시 59분경 12.3%로, 한껏 들떠 데이트를 나서던 이수연(이제훈)이 웨어러블 오작동으로 난관에 부딪치는 장면이다.

이수연은 차 키를 들고 차가 주차돼 있는 곳으로 향하던 중 무력하게 차 키를 땅에 떨어뜨렸다. 불길한 기운을 느끼는 순간, 차 키가 이수연의 팔에 ‘철컥’ 달라붙었다. 당황해 어쩔 줄 모르는 사이, 자동차가 이수연의 팔을 끌어당겼다. 이수연은 자신의 팔을 차체에서 떼어내기 위해 몸부림쳤지만 팔을 떼어내려고 하면 할수록 차 유리창의 금은 더 심각해졌다. 결국 유리창은 산산 조각나고 차체 역시 일그러지는 대형 사고가 발생했다. ‘역대급 웨어러블 에러’가 판타지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하게 한다는 호평을 받았다.

전날 엔딩에서 괴한에게 전기충격 공격을 받았던 이수연은 정신을 잃은 채 미스터장(박혁권)에게 치료를 받았다. 가까스로 깨어난 이수연은 근육 괴사의 위험으로 인해 당분간 웨어러블 착용을 금지 당했다. 하지만 홀로 남겨진 채 한여름과의 추억을 회상하던 이수연은 작심한 표정으로 웨어러블을 다시 착용했다.

한달음에 공항으로 향한 이수연은 제일 먼저 보안팀장 최무자(이성욱)를 찾아가 웨어러블을 온전히 공개한 후 그간의 능력치와 경험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갑자기 모든 걸 오픈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최무자의 질문에 이수연은 “한 달만 더 시간을 주시면 안 되겠습니까”라며 “제가 여길 그만 두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자신을 향한 태풍이 몰아치기 전, 그저 오늘 같은 일상을 살고 싶어 하는 이수연의 간절함에 마음이 움직인 최무자는 윗선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전달했다.

이수연은 자신을 애타게 기다리던 한여름을 찾아가 피식 웃으며 “우리, 그냥 사랑할까”라고 고백했다. “사랑하자 그냥, 오늘 지금…”이라며 한여름에게 입 맞추는 이수연과 이수연에 대해 모르는 것이 많지만 ‘진심’ 하나로 이수연의 마음을 받아들인 한여름의 아름다운 ‘공항 키스’가 절정의 케미를 폭발시켰다.

방송 말미 한여름과의 데이트를 위해 자동차로 가던 이수연의 팔에 갑자기 차키가 달라붙었고 잠시 뒤 이수연의 팔이 차 문에 들러붙게 되는 ‘긴급 상황’이 발생했다. 공포에 젖은 상태로 팔을 잡아당겨보는 이수연의 당황한 모습과 웨어러블의 역대급 오작동으로 인해 차 문이 우그러지는데 이어 창문이 산산조각 나는 현장이 생생하게 그려지며 또 한 번의 예측불허 ‘충격 엔딩’을 선사했다. 이 장면은 최고 시청률 12.3%를 기록했다.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던 이수연의 ‘각성’부터,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웨어러블 오작동 엔딩까지 폭풍 같은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한 회였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극적인 사건의 연속, 정신을 못 차리겠다!” “가을 밤 감성을 완벽히 사로잡은 이수연·한여름의 뜨거운 키스! 심장 간질!” “한 달 후 이수연의 운명은? 이수연의 의중이 진심 궁금하다” 등 호평을 쏟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인우가 권 본부장(장현성)에게 공항 지분 매각에 관련한 플랜을 밀어붙이며 ‘신회장님’을 연결해주겠다고 설득했다. 서인우의 ‘큰 그림’이 점점 실체를 드러내기 시작한 것. 보안팀 나영주(이수경)는 팀 선배 오대기(김경남)와의 업무 수행이 어렵다며 조를 바꿔달라고 폭탄선언 해, ‘보안남녀’의 행보에도 시선이 모아지게 됐다.

‘여우각시별’ 19, 20회는 오는 11월 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