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지현, 생애 첫 팬미팅 모교에서 열린다…1분 만에 티켓 매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남지현/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배우 남지현의 첫 팬미팅 ‘남지현의 첫 번째 담소회’가 티켓을 오픈한지 1분 만에 매진됐다.

남지현은 오는 11월 25일 오후 3시 서강대학교 메리홀(428석)에서 생애 처음으로 팬미팅을 개최한다.

‘남지현의 첫 번째 담소회’는 사소하지만 모든 것을 팬들에게 직접 들려주고 싶다는 남지현의 작은 바람에서부터 시작됐다. 2004년 데뷔 이후 공식적인 팬미팅이 없었던 만큼 서로에게 뜻 깊은 시간이 될 예정이다.

이번 담소회는 남지현이 재학 중인 모교 서강대학교에서 열린다. 팬들과의 첫 만남인만큼 최대한 가깝게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프로그램을 단독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기획부터 프로그램, 대본 구성까지 직접 참여하며 ‘담소회’ 준비를 꼼꼼하게 하고 있다.

평소 센스와 재치 넘치는 입담으로 팬들을 사랑을 받은 만큼, 이번에는 남지현이 어떤 모습을 선보일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