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J95 상균 “팀명 공모해놓고 우리가 만든 이름 선택, 그리스 신 같은 후보 많았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JBJ95 멤버 켄타(왼쪽), 상균이 3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HOME’ 발매 기념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JBJ95 멤버 상균이 팀명에 대한 의미를 밝혔다.

그룹 JBJ95(상균·켄타)가 30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이십사라이브홀에서 데뷔 앨범 ‘홈(HOM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JBJ95 상균은 팀명에 대해 “BJ 해체 후 둘이 같이 한다고 발표하고 이름을 뭘로 할까 고민하던 중에 JBJ로 받을 사랑이 너무 감사해 놓치고 싶지 않아서 JBJ를 갖고 오게 됐다. 또 켄타와 내가 1995년 생으로 동갑이다. 그래서 의미가 있는 숫자인 95를 붙여서 탄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우리 팀명을 두고 팬 분들께 공모전을 열었다. 좋은 이름이 정말 많았는데 고민을 하다가 우리가 지은 이름으로 하게 됐다. 그래서 죄송하기도 하다”며 “팬들이 보내준 이름들이 그리스 로마 신화에 나올 것 같은 신 이름이 많았다. 알타 같은 게 생각이 난다”고 덧붙였다.

이에 켄타는 “A.N(에이앤)이라는 팀명이 기억에 남는다. 에이앤이 일본어로 ‘영원’이라는 뜻이다. 그걸 보는 순간 뜻도 너무 좋고 괜찮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JBJ95의 데뷔 앨범 ‘홈’은 오늘(3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