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밤’ 한승연, 金 안방을 설렘으로 물들이는 ‘러블리 매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열두밤’ 한승연/ 사진제공=채널A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의 한승연이 사랑스러운 미소로 금요일 밤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이고 있다.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속 열 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게 되는 현실주의자 한유경(한승연 분)과 낭만주의자 차현오(신현수 분)의 운명 로맨스.

극 중 꿈과 불안한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는 사진작가 지망생 한유경으로 열연중인 한승연은 극을 탄탄하게 이끄는 주역으로 호평 받고 있다. 현재 2010년 스물다섯 청춘을 연기하는 그녀는 그 나이 대에 맞는 풋풋함은 물론 불안과 흔들림마저도 섬세하게 표현해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카메라 밖에서는 언제나 사랑스러운 에너지를 뿜어내는 현장의 ‘러블리 메이커’로 활약하고 있다. 무더운 여름날에 시작해 어느덧 쌀쌀한 가을이 된 지금까지, 늘 밝은 미소를 지으며 촬영을 이어가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고.

특히 공개된 비하인드 컷 속 한승연(한유경 역)의 명불허전 동안 외모와 싱그러운 분위기, 귀여운 웃음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고 있다. 극 중 게스트하우스에 함께 머물고 있는 세정 역의 황소희, 아름 역의 김이경과 함께한 모습은 마치 세 자매인 듯 친근해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짐작케 한다.

제작진은 “한유경 캐릭터는 한승연이 아니면 상상할 수 없을 정도다. 정말 잘 표현해주고 있다. 연기 열정은 물론 현장에서 에너지가 넘쳐난다. 덕분에 스태프들도 함께 힘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열두밤’은 오는 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