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문채원, “서지훈에 가식 떨지 말라고 장난친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문채원이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 제작발표회에서 서지훈과의 촬영에 대해 말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문채원이 “현장에서 서지훈에게 ‘가식 떨지 말라’고 짖궂게 장난친다”고 밝혔다.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에서였다.

‘계룡선녀전’은 동명의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다. 원작에서는 699년 동안 계룡산에서 지아비의 환생을 기다리며 선녀 다방을 운영하고 있던 선녀 선옥남이 정이현 교수와 김금 연구원을 우연히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문채원은 선녀 선옥남을, 서지훈은 김금 연구원을 맡았다.

문채원은 “제가 그동안 작품 속에서 본 지훈이는 불량스럽고 성숙한 이미지로 봤다. 그런데 ‘계룡선녀전’에서는 순수하고 때묻지 않은 모습으로 나온다. 지훈이가 그런 연기를 하는 것도 처음이다”고 말했다.

이어 “지훈이가 현장에서도 김금처럼 있으려고 노력하는 것이 보인다. 그래서 기특하면서도 ‘가식 떨지 말아라’라고 농담한다. 지훈이가 실제로는 어떤 친구일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계룡선녀전’은 오는 11월 5일부터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16부작.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