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RM 앨범 ‘모노’, ‘빌보드 200’ 26위… “K팝 솔로 최고 기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방탄소년단 RM/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방탄소년단 리더 RM이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K팝 솔로 가수 최고기록을 세웠다.

29일(이하 현지시간) 빌보드가 최신 차트를 미리 소개한 뉴스에 따르면 지난 23일 공개된 RM의 앨범 ‘모노'(mono.)는 ‘빌보드 200’ 26위로 진입했다.

이에 앞서 올해 3월 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의 솔로 믹스테이프 ‘호프 월드'(Hope World)’가 ‘빌보드 200’ 38위에 올라 K팝 솔로 가수 최고 기록을 달성한 바 있다.

RM의 이번 앨범은 제이홉의 앨범과 마찬가지로 온라인에 무료 공개한 비정규작업물(믹스테이프)이란 점에서 놀랍다. ‘모노’는 사운드클라우드와 구글, 드롭박스 등에 무료 공개됐고, 해외 팬들의 접근성을 위해 아이튠스와 스포티파이에서만 유료 서비스돼 아이튠스 88개국 1위를 휩쓸었다. 세계 팬 누구나 무료로 들을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순위는 유료 음원 구매 수치로만 나온 성적이다.

또 빌보드 최신차트 집계 마감일이 25일이란 점에서 공개 3일이 채 안된 성적만 반영됐다는 점도 눈여겨봐야한다.

닐슨뮤직에 따르면 ‘모노’는 3일 미만의 차트 활동으로 총 2만1000장이 팔렸다. 그중 1만6000장이 전통적인 앨범 판매(RM의 경우 디지털 앨범)에서 나왔다. 빌보드는 전통적인 앨범 판매량을 비롯해 디지털 음원 다운로드 횟수, 스트리밍 횟수를 각각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해 전체 판매량을 집계한다. 음원을 10곡 다운받거나 1,500곡을 스트리밍한 경우 전통적인 앨범 1장을 산 것으로 간주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