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호, 첫 솔로 정규 11월 26일 발매…앨범명 ‘XX’의 의미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송민호 솔로 앨범 발매 포스터/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위너 송민호가 오는 11월 26일 데뷔 첫 솔로 정규앨범을 발매한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30일 오후 공식 블로그(www.yg-life.com)를 통해 무엇이든 상상이 가능한 의문의 부호이자 송민호의 첫 솔로 앨범명 ‘XX’와 ‘2018. 11. 26’이라는 명확한 발매일이 담긴 이미지 포스터 한 장을 공개했다.

포스터 속 송민호는 패셔니스타다운 면모를 보이면서도 분위기를 압도하는 강렬한 포스로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다. 지난 포스터까지 11월 컴백 예고만 공개하고 정확한 데뷔 날짜 없이 물음표로 표시했지만 이번 데뷔일 공개로 팬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기대감을 한껏 끌어 올렸다.

11월 26일로 발매일을 결정한 배경은 위너의 해외 투어 일정 때문이다. 8월부터 투어 중인 위너는 11월에도 싱가포르, 마닐라, 자카르타, 홍콩 등 4주 간 주말마다 해외 공연이 있어 송민호는 방송 활동을 할 수 없게 됐다. 고심 끝에 YG는 위너 투어가 끝나는 시점인 26일로 송민호의 솔로 출격을 결정하고 방송 활동을 병행하기로 했다.

송민호는 앨범명 ‘XX’에 대해 “비속어를 표현하거나 BLANK를 나타낼 때 쓰는데, 그 안에 뭐가 있을지는 유추만 가능하고 정답이 없다. 좀 더 자유로움을 원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명은 누구에게나 다양한 해석으로 그 의미에 제한이 없었으면 하는 의도에서 시작된 그의 아이디어다.

앞서 YG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송민호의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을 깜짝 공개하며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뮤직비디오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양 대표는 송민호와 함께 촬영 현장에서 밤을 새며 치열하게 작업했다.

송민호는 위너 데뷔 앨범에서 ‘걔 세’라는 솔로곡으로 남성적인 매력을 발산하며 주목 받았다. 이후 준우승을 거머쥔 ‘쇼미더머니4’를 통해 래퍼로서 비약적인 성장을 이뤘다. ‘겁’ ‘오키도키’ 등이 크게 히트하며 존재감을 탄탄히 다졌다.

2016년 발매된 첫 번째 솔로 디지털 싱글 ‘몸’을 통해서는 몽환적인 분위기의 음악을 소화했다. 지난 4월에는 위너 정규 2집에 담긴 자작곡이자 솔로곡인 ‘손만 잡고 자자’를 선보이며 음악 팬들에게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솔로 아티스트’로서도 송민호가 보여줄 성숙한 음악적 세계관에 대해 벌써부터 이목이 쏠리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