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나올 수 없는 마력의 ‘여우각시별’, 후반부 관전포인트 셋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여우각시별’ 스틸/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갓 시작된 ‘공항남녀 멜로’, 앞으로의 판세는?”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이 반환점을 돈 가운데, 후반부 주목해야 할 ‘운명적인 2막 관전 포인트’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여우각시별’은 공항공사 엘리트 신입 이수연(이제훈)과 사고뭉치 공항 1년 차 열정 사원 한여름(채수빈)이 서로에게 서서히 빠져 들어가는 ‘운명 멜로’를 섬세한 감성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이수연·한여름이 ‘쌍방향 사랑’을 이제 막 시작한 가운데, 이수연이 웨어러블 보행보조물에 감전되는 ‘충격 반전’을 안긴 ‘여우각시별’의 후반부 주목 포인트를 짚어본다.

◆ 이제훈, 정체 공개&웨어러블 무력화… 앞으로의 운명은?

그간 이수연은 웨어러블 보행보조물을 차고 있는 ‘괴력팔’에 대한 비밀을 숨기기 위해 노력했지만, 자신에 대한 조사를 이어오던 보안팀장 최무자(이성욱) 앞에서 괴한들과 3대 1로 싸우는 현장을 노출하며 정체가 강제 공개됐다. 나아가 괴한들의 기습 ‘전기 충격’으로 인해 웨어러블 장치에 감전돼 이수연은 의식을 잃고 실신했다. 예기치 못한 웨어러블 이상으로 인해 위기에 봉착한 이수연이 그동안 보여 왔던 괴력의 ‘갓수연’과는 달리 어떤 운명을 맞게 될까.

◆ 이제훈X채수빈 러브라인, 이대로 쭉 ‘꽃길’ 걷게 될까?

여객서비스팀 사원으로 좌충우돌 만남을 시작했던 이수연과 한여름은 이수연의 ‘직진 고백’에 이어, 이수연과 한여름 아빠(최원영)의 과거 특별한 인연이 밝혀지면서 ‘운명의 연결고리’가 드러났다. 이수연이 자신을 좋아한다는 사실에 혼란스러워하던 한여름과 이수연이 설레는 첫 키스를 나누며 드디어 쌍방향 러브라인을 가동하게 된 터. 그러나 입맞춤 직후 싸움에 휘말린 이수연이 의식을 잃게 되면서, 직진 로맨스를 이어나가야 할 결정적 순간에 험난한 위기가 드리워졌다. 서서히 끓어오른 마음을 드디어 열게 된 두 사람이 앞으로 쭉 ‘꽃길’을 걸어 나갈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 이동건 감시하는 ‘노숙남’… 판 뒤집을 새 인물 등장?

지난 13, 14회 방송에서는 공항 안을 헤집고 다니는 ‘노숙인’(박지일)이 새롭게 등장했다. 노숙인은 한여름과 만난 후 한여름의 속을 꿰뚫어보는 ‘뼈 있는 말’을 건네는가 하면, 정체를 숨긴 채 운영기획팀장 서인우(이동건)의 동선을 쫓으며 감시하고 있다. 피도 눈물도 없는 ‘야망남’의 발톱을 본격적으로 드러내기 시작한 서인우가 ‘노숙남’과 어떤 관계일지, 후반부부터 서인우를 중심으로 ‘판’을 뒤집을 새로운 인물들의 등장이 예고되며, 극에 새로운 ‘미스터리 떡밥’이 던져졌다.

제작진은 “‘여우각시별’이 이수연·한여름의 ‘신입 로맨스’를 비롯해 이수연의 ‘웨어러블’ 장치 공개와 관련한 기 싸움, 실화를 바탕으로 한 흥미진진 인천공항 에피소드 등을 담아내며 ‘괴물 몰입도’를 발휘하고 있다”라며 “후반부부터는 ‘각별 커플’의 멜로 라인이 더욱 강화되면서 진한 가을 감성을 자극하게 된다. 점점 묵직함을 더해갈 저력의 전개가 펼쳐질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여우각시별’은 17,18회는 3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