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나, 성형 관련 비호감 발언에 국민청원까지 등장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강한나. 사진제공=강한나 SNS

방송인 강한나의 “한국 연예인 성형” 관련 발언에 지난 29일 강한나를 한국에서 추방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강한나는 지난 27일 방송된 일본 요미우리TV ‘토쿠모리! 요시모토’에 출연해 “한국에서는 연예인 뿐 아니라 일반인 사이에서도 성형이 성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아는 바로는 연예인 100명 중 99명이 (성형을) 했다. 한국 연예인 친구들은 만날 때마다 얼굴이 바뀐다. 성형을 했다고 말하지 않는다. 가만히 보고 있으면 부끄러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한나의 발언이 추방 청원까지 불러일으킬 정도로 비호감이 된 데엔 그 다음 덧붙인 말이 직격타로 작용했다. 강한나는 성형을 했다는 한국 연예인들과 자신을 반대선상에 놓으며 “나는 성형을 하지 않았다”며 “‘코가 좀 낮다’ 등의 이야기는 들었다. ‘역시 성형을 하는 게 좋다’고 권유를 받았다”고 했다.

강한나는 구체적인 근거 없이 논란이 될 수 있을 만한 말을 했을 뿐만 아니라 일본 방송에서 한국인 비하로 비춰질 수 있는 뉘앙스로 얘기해 비판을 불러왔다.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한나 방송인 한국에서 추방해주셔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30일 오전까지 강한나의 입장 표명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현재 강한나는 2007년 일본 웨더뉴스 기상캐스터로 일본에서 연예 활동을 시작했다. 현재 일본 소속사 호리프로에 소속돼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