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썸피드’ 이승훈, YG 사옥 급습…이하이∙빅뱅 매니저 ‘패션 진단’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어썸피드’ 이승훈/사진제공=JTBC4

위너 이승훈이 YG 엔터테인먼트 사옥을 급습한다. 이 모습은 30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JTBC4 ‘어썸피드’에서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일명 ‘스타일 체커’로 변신한 이승훈의 YG 엔터테인먼트 사옥 방문기가 펼쳐진다. 최근 녹화에서 이승훈은 자신의 소속사인 YG 사옥을 찾아 평소 패션 감각이 좋기로 소문난 직원들의 스타일 진단을 시작했다. 

승훈의 매니저는 깜짝 습격을 앞두고 안절부절못했다. 하지만 이승훈은 “공지를 안 하고 가는 게 어썸피드의 매력”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따. 이어 “이건 내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서가 아니라, 다 우리 회사를 위해서 하는 거다”라고 매니저를 설득했다.

하지만 이승훈은 카메라가 등장하자 눈에 띄게 바빠진 직원들 때문에 스타일 체크에 난항을 겪다가 우여곡절 끝에 가수 이하이의 매니저를 섭외했다. 이승훈은 고가의 명품을 착용한 이하이의 매니저에게 “매니저 경력 7년 이상은 돼야 팔에 네 줄이 생긴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하이의 매니저는 “오늘 컨셉이 ‘허세킹’이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밖에도 이승훈은 쌍둥이 댄서 권 트윈스(권영득, 권영돈)와 연예인보다 더 연예인같은 빅뱅 매니저 등 ‘거물급 직원’들을 만나 패션 진단을 이어갔다.

 ‘어썸피드’는 30일 JTBC와 함께 JTBC Entertainment 유튜브 채널에서 동시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