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이혼’ 이엘♥손석구, 진짜 위기…혼인신고서 찢는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최고의 이혼’ 이엘 손석구 / 사진제공=KBS

이엘이 손석구에게 감정을 터뜨린다.

KBS2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에는 불완전한 결혼 생활을 이어가는 부부가 있다. 바로 진유영(이엘 분)과 이장현(손석구 분)이다. 겉으로는 행복해 보이지만, 속으로는 서로에게 말 못 할 사연을 품은 두 사람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극중 이장현은 다른 여자를 만나면서도 자신이 아내를 진짜 행복하게 해줄 수 있을지 두려워했다. 진유영은 이러한 남편의 바람을 알면서도 또 이장현이 혼인신고를 하지 않은 것을 알면서도 이에 대해 말을 꺼내지 않았다. 이장현을 사랑하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드디어 진유영과 이장현의 관계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이장현이 미안하다고 진유영에게 말한 것. 한 번만 기회를 달라는 이장현의 진심에  진유영은 처음으로 기쁘게 웃었다. 이제서야 마음을 공유한듯한 두 사람. 다시 행복해지려는 이들의 모습에 관심이 쏠렸다.

이런 가운데 ‘최고의 이혼’ 제작진은 오늘(30일) 15~16회 방송을 앞두고, 진유영과 이장현 부부에게 위기가 찾아온 모습을 공개했다. 앞서 두 사람은 혼인신고서를 다시 쓰기로 약속한 바. 그러나 무슨 이유에서인지 공개된 사진 속 진유영은 혼인신고서를 찢고 있다. 이장현은 진유영의 앞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는 모습이다.

무엇보다 진유영이 처음으로 감정을 터뜨리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눈에 그렁그렁 맺힌 눈물, 잔뜩 일그러진 얼굴 등이 진유영의 감정을 짐작하게 한다. 그 동안 자신의 속마음을 감춘 채 언제나 한결같은 모습을 보여줬던 진유영. 그녀에게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일지 또 진유영과 이장현의 위태로운 관계는 어떻게 될 것인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최고의 이혼’ 제작진은 “진유영에게 커다란 감정의 폭풍이 온다. 진유영과 이장현의 관계에 위기가 찾아오게 되는데, 아직 터지지 않은 이들의 사연이 무엇일지 궁금해하며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최고의 이혼’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