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서인국♥정소민, 쌍방♥ 확인한 명대사 모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일억개의 별’ 서인국·정소민/사진=tvN ‘일억개의 별’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이하 ‘일억개의 별’)에서 서인국·정소민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첫 키스로 안방극장에 설렘 폭격을 안겼다.

‘일억개의 별’에서 김무영(서인국 분)과 유진강(정소민 분)은 거부할 수 없는 이끌림을 넘는 강렬한 첫 키스로 서로를 마음을 확인했다. 이에 두 사람이 서로를 향한 진심을 드러냈던 대사를 정리해봤다.

◆ 김무영, 생애 첫 감정의 동요 느낀 유진강 향한 사랑 고백

#3회, 너만 보면 가속도가 붙어

김무영이 처음으로 느낀 낯선 감정에 혼란을 느끼고 유진강에게 한 고백. 김무영·유진강은 서로의 팔에 새겨진 화상 흉터를 확인하고 알 수 없는 이끌림을 느낀다. 김무영은 유진강의 맑고 깨끗한 매력에 이제껏 단 한 번도 느껴보지 못한 감정을 경험하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다. 김무영은 “하나씩 더 가. 더 간다고 하나씩. 너랑 있으면 멈출 때를 놓쳐. 가속도가 붙어”라고 서툴지만 그녀를 향해 제어 불가능한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7회, 키스할까봐 보초 섰어

김무영의 첫 솔직 고백. 우연히 유진강과 엄초롱(권수현 분)의 데이트 현장을 본 김무영이 두 사람 사이에 키스할 듯한 분위기가 형성되자 일부러 인기척을 내며 방해했다. 앞서 유진강에게 “좋아하니까 사귀자”라는 직진고백을 하면서도 “넌 양다리 걸쳐도 돼. 전혀 상관없어”라며 쿨한 태도를 보인 김무영. 하지만 정작 눈앞에서 유진강이 다른 남자와 있는 것을 보고 괜히 심술이 나 방해하는 모습에서 그녀를 향한 솔직한 마음을 엿볼 수 있었다.

◆ 유진강, 김무영 향한 연민→사랑! 깊어진 마음 표출!

#5회, 불쌍해

유진강이 메마른 김무영의 감정을 깨닫고 연민을 드러낸 대사. 유진강은 매사 장난스럽고 가벼운 김무영의 태도에 불만을 느끼지만 그를 이해하려 노력했다. 하지만 김무영은 자기 자신뿐만 아니라 상대의 마음 또한 장난처럼 여겼다. 이에 유진강은 “너 한번이라도 누굴 진심으로 좋아해본 적이 있기는 하니? 너한테는 진짜 사람 마음이 아무것도 아니구나. 불쌍해”라는 일침으로 김무영을 향한 안타까움 감정을 드러냈다.

#8회, 니 목숨이 왜 너한테는 소중하지가 않아

유진강이 스스로를 위험에 몰아넣는 김무영에게 쏟아낸 걱정 어린 대사. 유진강은 “친구가 죽어가는 줄도 모르고 걱정했던 니 목숨이 왜 너한테는 소중하지가 않아”라며 김무영을 걱정했던 마음과 두려움, 커질대로 커진 자신의 마음 등 속으로 눌러왔던 복합적인 감정을 한꺼번에 쏟아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 대사는 김무영을 향한 사랑을 자각한 유진강의 변화된 감정으로 시청자들까지 아릿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일억개의 별’은 한 마디마다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을 잡아내는 깊이 있는 명대사들로 극을 더욱 몰입도 있게 만들고 있다. 특히 김무영·유진강이 서로를 향한 사랑을 깨닫고 스며드는 과정이 대사 한 줄에 임팩트 있게 담기며 대사를 외우고 싶다는 시청자들이 생겼을 정도. 곱씹을수록 더욱 진한 여운을 그려낼 명대사들로 ‘일억개의 별’이 더욱 몰입도 있게 펼쳐지고 있다.

‘일억개의 별’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