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스페셜’ 달샤벳 출신 수빈 “항상 아이돌의 끝을 생각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SBS 스페셜 방송화면 캡처

그룹 달샤벳 수빈이 아이돌의 끝을 고민했다고 말했다.

28일 밤 방송된 SBS ‘SBS 스페셜’에서는 아이돌이 사는 세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달샤벳 출신 수빈이 출연해 홀로서기 후의 모습을 공개했다. 수빈은 달샤벳을 탈퇴하면서 “굉장히 많은 생각이 들었는데 그러니가 저는 좀 뭔가 슬픈데 ‘그래도 잘했어 대견했어’ 뭔가 그런 기분들이 너무 좋았다”며 “사실은 무의식적으로 항상 이 끝을 생각을 했던 것 같다. 솔직하게 말하면 하루에 100번은 생각했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어 “대중이 생각하는 저 그리고 진짜 저 대중분들이 저를 생각해주시는 모습은 예능적인 부분, 밝은 부분, 까부는 모습이다 하지만 사실 제가 보여드리고 싶은 건 따로 있다. 근데 그 차이가 커서 내가 과연 진짜 저를 보여준다고 해서 설득이 될까 이런 고민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수빈이 하고 싶은 진짜 일은 배우. 수빈은 “활동을 마무리한 아이돌에 편견이 있지 않나. 예를 들면 ‘할 거 없으니까 연기하네’ 이런 시선들”이라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