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데프콘, 故 김주혁과 사진 제일 많아 “끝까지 챙겨달라 당부”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1박 2일’ 방송화면 캡처

데프콘이 고(故) 배우 김주혁을 그리워했다.

28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1박 2일’에서는 故김주혁을 기억했다.

이날 ‘1박 2일’ 멤버들은 다가오는 故 김주혁의 1주기를 맞아 그를 추억했다. 멤버들이 김주혁에 대한 추억을 나눌 때 김주혁의 음성이 들렸다. “잘 지내고 있냐 우리 동생들. 주혁이다. 날씨 추워지는데 고생이 많겠다. 그립다 그리워”라는 음성이 나오자 멤버들은 눈물을 참지 못했다.

PD는 “요리 대결이라는 핑계로 돼지갈비와 낙지 호롱을 준비했다”고 설명했지만 멤버들은 이미 故김주혁을 위한 특집임을 눈치채고 있었다고 밝혔다. 김종민은 “생각이 안 날수가 없다. 형이 제일 좋아하던 거니까”라고 말했다.

김주혁과 찍힌 사진이 가장 많았다는 데프콘은 “주혁이 형을 많이 챙겼다. 왠지 한 사람이 쭈뼛거리는데 저 사람을 챙겨야겠다는 생각이 강했다. 본인이 어색해하는 게 보이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차태현은 “주혁이 형이 프콘이를 많이 의지했다”고 말했다. 김준호 역시 “주혁이 형이 하차하고 한 달 후 쯤 통화를 하는데 데프콘 잘해줘야 한다고 당부하더라”고 이야기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