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딸남4’ 쥬얼리 출신 하주연, 박서준 닮은꼴 소개팅남 돌직구 고백에 ‘당황’

[텐아시아=우빈 기자]

‘내 딸의 남자들4’ 하재영 하주연 / 사진제공=티캐스트

배우 하재영의 딸 그룹 쥬얼리 출신 하주연의 본격적인 소개팅 스토리가 공개된다.

28일 방송되는  E채널 예능프로그램 ‘내 딸의 남자들’에서는  4살 연하인 소개팅남 앞에서 애교쟁이로 변신해 아빠를 당황하게 만든 하주연의 소개팅 두 번째 이야기가그려진다.

첫 방송 이후 ‘박서준 닮은꼴’로 화제를 모았던 하주연의 소개팅남 이호는 3회에서도 누나의 마음을 사로잡는 연하남의 매력을 한껏 뽐낸다. 데이트 내내 든든한 오빠미와 귀여운 허당미를 번갈아 가며 보여줘 녹화 내내 MC와 아빠들의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지금껏 연상만 만나봤던 주연에게 데이트 내내 끊임없이 리드하는 모습과 팔색조 매력을 보여주던 이호는 마지막 데이트 장소였던 루프탑에서 “내가 남자로 느껴져?”라는 묵직한 돌직구를 던져 주연을 당황케 했다. 과연 연하남 이호의 돌직구에 주연은 뭐라고 답했을지 그 내용에 대한 관심이 증폭된다.

‘내 딸의 남자들4’는 매주 일요일 밤 9ㅅ;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