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 아이유 “하차 생각한 ‘나의 아저씨’ 찍고 나니 마음에 봄이 왔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대화의 희열’ 아이유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가수 아이유가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하차할 뻔 한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대화의 희열’에서는 아이유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아이유는 “특별히 고마웠던 분이 있냐”는 질문에 “최근 찍었던 드라마 ‘나의 아저씨’의 김원석 감독님”이라고 대답했다.

아이유는 “작년 말에서 올 초에 건강이 많이 안 좋았다. 정신적·육체적으로도 힘들었다”며 “그래서 감독님께 ‘너무 죄송하지만 지금 하차를 하겠다. 앞에 찍어둔 분량에 대해서는 보상하겠다’고 말씀을 드렸다. 그때는 자신도 없었고 몸이 안 좋아 입원을 해야 했던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드라마는 가장 바쁘게 움직이는 현장 아니냐. 이걸 못 해낼 거 같았다. 많은 고비를 겪었다고 생각했는데 그동안 한 번도 중도에 그만둔 적은 없었다. 긴 고민 끝에 말씀을 드렸는데 감독님이 만나서 얘기를 하자고 하더라. 그래서 만났다”며 “감독님이 다 듣고 ‘너무 미안하다’며 우셨다. 극 중 지안이가 쓸쓸함과 외로움이 있는 역할인데 화면으로만 보면 ‘연기를 잘하고 있구나’라고 생각하셨다고 했다. 실제로 힘든 줄은 몰랐다고 하시더라. 리더로서 세심하게 살피지 못해 미안하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아이유는 “마음이 안 좋고 몸이 힘들 때 진심이 있는 한마디가 힘이 될 때가 있다. 내가 잘못해서 원망을 하실 수도 있는데 미안하다고 하시니 어떤 힘이 생겼다. ‘이 분 때문이라도 해내야겠다. 그것도 잘’이라는 생각을 했다”며 “실제로 현장에서 감독님이 배려를 많이 해주셨다. 인생에 있어서 빚을 진 셈”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그 후 작품도 잘 나왔고 나도 하면서 끝까지 완주하길 잘했다는 생각을 했다. 마음에 봄이 왔다”고 덧붙였다.

‘대화의 희열’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