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없는영화제 2018’, 내달 23일부터 서울극장서 개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국경없는영화제 2018’ 공식 포스터/사진제공=국경없는의사회

국경없는의사회의 두 번째 영화제, ‘국경없는영화제 2018’((Films Without Borders 2018)이 오는 11월 23일~25일 서울극장에서 개최된다. 

‘국경없는영화제’는 구호 활동에서 마주친 사람들의 고통을 증언하고, 세계 곳곳의 참혹한 실상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고자 기획된 영화제다.

올해는 ‘생명을 살리는 외로운 싸움’이라는 주제로, ‘병원 폭격’ ‘결핵’ ‘이주민, 난민’ ‘파괴되는 문화유산’을 주제로 한 총 7편의 다큐멘터리를 선보인다. 폭격으로 무너진 분쟁 지역 의료 시설 현장, 치명적인 질병과 싸우는 환자들의 이야기를 전달한다.

지난해 상영된 ‘어플릭션’ ‘위험한 곳으로 더 가까이’을 비롯해 올해 처음 선보이는 ‘최전선을 지키는 의사들: 난민, 그들의 험난한 겨울’ ‘아프가니스탄: 화염에 휩싸인 병원’ ‘뉴 바바리아니즘’ ‘부서진 기억들’ ‘결핵: 무자비한 킬러’ 등이 상영된다. 지중해와 유럽 난민들의 현실을 조명하며 국경없는의사회가 활동하는 현장 속을 비춘다.

영화제 기간 동안 영화 상영과 함께 ‘현장 토크’ 이벤트도 진행된다. 각 주제 전문가들의 발표 및 질의 응답을 통해 관객들은 영화가 다루는 이슈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씨네필뿐 아니라 구호활동에 관심 있는 일반 시민 모두와 소통할 수 있다.

‘국경없는영화제 2018’의 상영작 및 예매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www.msf.or.kr/films2018)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