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호주편, 시청률 4.7%…최고 시청률 경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가 다시 한 번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첫 회가 수도권 가구 평균 시청률 4.7%(닐슨코리아 기준 이하 동일)를 기록하며 새 시즌 이후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터키 마지막편이 보유하고 있는 4.293%(수도권 가구 기준)의 최고 시청률 기록을 깨고 다시 시청률 신기록을 세운 것. 분당 최고 시청률은 5.360%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국 생활 8년차 호주 출신 블레어가 호스트가 되어 자신의 가족을 한국에 초대했다. 아버지 마크, 여동생 멕, 외사촌 케이틀린 세 가족은 한국에 도착해 한국의 음식, 건축, 문화를 하나씩 접하기 시작했다. 여유를 즐길 줄 아는 호주인답게 세 가족은 공항에 도착해서도 서두르지 않고 커피 한잔을 즐기며 인천국제공항의 시설을 하나씩 살펴봤다. 

호주 가족은 첫 식사로 채식주의자 케이틀린을 위한 메뉴 비빔밥을 먹으며 “정말 맛있다”고 감탄했다. 이어 건축가 마크의 서울 시내 건축학 개론이 펼쳐졌다. 세 가족은 서울시청, 숭례문 등을 보며 현대와 전통이 공존하는 서울의 아름다움에 매료됐다. 작은 것에도 즐거워하고 언제나 긍정을 잃지 않는 사랑스러운 호주 가족들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오는 11월 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