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성의’ 이호원, “연기자로서 한계를 깰 수 있게 해줘…최종회 관전포인트는 성기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드라맥스 ‘마성의 기쁨’의 이호원/사진제공=골든썸

배우 이호원이 MBN∙드라맥스 ‘마성의 기쁨’의 종방을 앞두고 소감을 밝혔다.

이호원은 오는 25일 대단원의 막을 내리는 ‘마성의 기쁨’에서 주인공 ‘공마성(최진혁)’의 사촌 동생이자 ‘자칭 최고 연예인’인 성기준 역을 맡아 호연을 펼쳤다.

발랄하고 귀여운 이미지로 ‘마성의 기쁨’의 활력소 노릇을 한 이호원은 “또 다른 나의 밝은 성격을 찾게 해준 고마운 녀석이자 연기자로의 한계를 깰 수 있게 해준 녀석”이라며 “혼자 계단에서 눈물을 흘리던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딱히 감정을 잡지 않았는데도 눈물이 멈출 수없이 흘러서 놀랐다”고 밝혔다.

이호원은 극 중 톱스타 이하임(이주연)과의 러브라인 뿐만 아니라 최진혁과의 브로맨스(브라더+로맨스)로도 화제를 모았다. 이번 작품을 통해 최진혁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이호원은 “(호흡이)매우 좋았다”며 “어려울 것 같던 (최)진혁이 형이 너무나 편하게 대해주시고 현장에서도 많이 알려주셔서 마음껏 연기할 수 있었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했다.

마지막 회를 앞둔 ‘마성의 기쁨’의 관전 포인트로는 “기쁨이가 누명을 쓴 사건의 반전도 흥미진진하고 특히 성기준의 변화가 관전 포인트”라고 말했다.

이어 “(‘마성의 기쁨’은) 지금까지 참여했던 작품 중 가장 긴 기다림과 긴 촬영 기간이었지만 좋은 대본으로 좋은 선배, 동료, 스태프분들과 함께여서 행복했다”며  “많은 걸 느끼고 배웠던 작품인 만큼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 작품 내내 함께해주시고 도와주신 분들,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 모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마성의 기쁨’ 마지막 회는 25일 오후 11시 드라맥스와 MBN에서 동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