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인물관계도…신선과 인간의 아찔한 케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계룡선녀전’ 인물관계도/ 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의 인물관계도가 공개됐다. 첫 방송에 대한 기대지수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화제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계룡선녀전’은 699년 동안 계룡산에서 나무꾼의 환생을 기다리며 바리스타가 된 선녀 선옥남(문채원, 고두심 분)이 정이현(윤현민 분)과 김금(서지훈 분), 두 서방님 후보를 우연히 만나면서 과거에 얽힌 비밀을 밝혀내는 코믹판타지로맨스 드라마다.

인물관계도 속 699살 선옥남의 두 얼굴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아름다운 선녀와 푸근한 할머니, 양면의 모습이 그려져 변화무쌍한 활약을 기대케 하는 것. 이어 선옥남의 서방님 후보 정이현과의 화살표에는 ‘애증?, 호감’이, 또 다른 후보 김금과는 ‘다정함, 호감’이라고 적혀있어 삼각 로맨스에 대한 호기심을 피어낸다. 또 두 남자는 라이벌인 듯 아닌 듯 ‘동료 브로맨스’를 예고해 한층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가 기다려진다.

선옥남의 가족과 주변 인물들은 저마다의 개성으로 극을 다채롭게 채운다. 그녀의 딸 점순이(강미나 분)는 인간, 호랑이, 고양이를 오가는 신비한 능력을 지녔으며 아들 점돌이는 공룡 알만한 알로 환생해 흥미진진함을 유발한다. 강렬한 포스를 지닌 터주신 조봉대(안영미 분)는 이원대학교에서 운영하는 커피트럭에 선옥남을 알바생으로 들이며 그녀의 서방님 찾기 프로젝트에 본격 불을 붙인다. 비둘기 신선 구선생(안길강 분), 도망간 나무꾼을 찾는 오 선녀(황영희 분), 짠내 나는 사연을 가진 박 신선(김민규 분)의 독특한 신선 3인방 역시 또 다른 볼거리를 더한다.

그런가 하면 정교수 정이현과 조교 김금이 있는 이원대학교 사람들 또한 극에 풍성함을 배가한다. 특히 치명적인 비주얼을 가진 정신과 교수 이함숙(전수진 분)이 정이현과 ‘우정? 사랑?’이라는 묘한 관계를 형성하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이처럼 ‘계룡선녀전’은 현대에 내려온 신선들과 각양각색 인간 군상의 얽히고설킨 이야기를 담는다. ‘선녀와 나무꾼’ 설화에 참신함을 더한 스토리와 믿고 보는 배우진, 탄탄한 제작진과 함께 올 11월 눈을 뗄 수 없는 퓨전 판타지 로맨스의 정수를 보여줄 예정이다.

‘백일의 낭군님’ 후속으로 오는 11월 5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