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서은수, 충격→망연자실…결국 눈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일억개의 별’ 서은수./ 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의 서은수는 어떤 감정일까.

24일 방송되는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서 금수저 도예가 백승아 역을 맡은 서은수의 촬영 스틸이 공개됐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다.

사진 속 서은수는 무언가 적힌 쪽지를 보고 눈물을 머금고 있다. 허망한 듯 애틋한 듯 애절한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와 반대 되는 망연자실한 표정도 함께 공개 돼 상반된 분위기로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지난주 승아(서은수 분)는 무영(서인국 분)에게 거절의 말을 듣고 설상가상 진강(정소민 분)과의 사이를 오해하며 불안에 빠졌다. 그 가운데 복잡한 감정이 담긴 스틸컷이 공개 돼 어떤 전개가 이어질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처럼 승아의 대비되는 감정 표현과 변화 된 태도가 과연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예측불허의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오늘(24일) 오후 9시 30분 7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