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부도의 날’ 최국희 감독 “뱅상 카셀, 열정적이고 전문적…감탄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최국희,국가부도의날

최국희 감독/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국가부도의 날’의 최국희 감독이 뱅상 카셀의 출연에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24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국가 부도의 날’ 제작 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 최국희 감독이 참석했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또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특히 IMF 총재로 배우 뱅상 카셀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연출을 맡은 최국희 감독은 그의 출연에 “너무 고마웠다”며 “현장에서도 감탄하면서 촬영했다. 초기작들을 워낙 좋아해서 같이하는 작업이 새로운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추운 겨울 날 오셨는데 열정적이고 전문적으로 작업하시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다시한번 좋은 배우와 함께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했다.

또한 이날 최 감독은 “영화의 배경이 97년으로 하기 때문에 IMF 협상에서 위기로 가는 과정에 대한 팩트체크를 많이 했다. 고증을 하기 위해 경제 학자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이후의 서민들에 대한 언급은 사실 잘 없는데, 유추할 수 있는 장치가 있다”며 작품을 설명했다.

‘국가부도의 날’은 내달 28일 개봉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