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부도의 날’ 김혜수 “시나리오 보고 맥박수 빨라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혜수/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국가 부도의 날’의 김혜수가 “시나리오를 읽으며 맥박수가 빨라졌다”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24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국가 부도의 날’ 제작 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 최국희 감독이 참석했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또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김혜수는 “다른 시나리오들과 많이 달랐다.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IMF가 일어나기 전 일주일이라는 얘기는 듣고 읽었다. 이걸 어떻게 표현했을까 궁금했는데, 시나리오를 직접 읽으니 피가 거꾸로 역류하고 맥박수가 빨라지는 느낌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97년 당시에 나도 성인이었는데,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내가 몰랐던 이야기라는 느낌을 받았다. ‘국가 부도의 날’은 IMF 외환위기 당시 실제 대책팀이 비공개로 진행됐다는 기사에서 시작하는 시나리오다. 여기서 가공된 이야기인데도 기사를 검색하며 준비했다. 이 얘기는 무조건 봐야한다고 생각하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국가 부도의 날’은 내달 28일 개봉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