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티즈 “소속사 선배 블락비, 존재만으로 큰 힘”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에이티즈 윤호(왼쪽부터), 성화, 산, 여상, 홍중, 우영, 종호, 민기가 24일 오전 서울 광장동 예스이십사라이브홀에서 데뷔 앨범 ‘트레저 에피소드 1 : 올 투 제로(TREASURE EP.1 : All To Zero)’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가졌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에이티즈가 소속사 선배인 블락비의 존재만으로 힘이 난다고 말했다.

에이티즈가 24일 오전 서울 광장동 예스이십사라이브홀에서 데뷔 앨범 ‘트레저 에피소드 1 : 올 투 제로(TREASURE EP.1 : All To Zero)’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에이티즈는 소속사 선배인 블락비의 어떤 부분을 닮고 싶냐는 질문에 “블락비 선배들의 무대 장악력과 표현력을 배우고 싶다. 영상을 보면서 스스로 느끼고 있기 때문에 닮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우영은 “블락비 선배들이 해외 투어도 있고 스케줄이 계속 있어서 자주 뵙지는 못 하지만 존재만으로 큰 힘이 되기 때문에 항상 힘을 내고 있다. 가끔 만나면 무대를 잘하고 와라, 무대 열심히 해라 등의 조언을 해주신다”고 밝혔다.

홍중은 “자주 뵙지는 못 하지만 마주칠 일이 있으면 엄청 응원을 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블락비 선배들이 무대에서 좋은 감정들이 많다. 우리는 갓 데뷔하는 신인으로서 (선배들에게) 계속 배우면서 어떤 부분에서 성장할지 고민하는 단계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