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인사이드’ 서현진♥이민기, 서툴지만 설레는 비밀 데이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뷰티 인사이드’ 서현진-이민기/ 사진제공=JTBC

JTBC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의 서현진과 이민기가 미치도록 설레는 진짜 연애를 시작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뷰티 인사이드’ 8회에서는 가짜 연애를 청산한 한세계(서현진 분)와 서도재(이민기 분)가 ‘꽁냥꽁냥’ 비밀 데이트를 즐겼다.

‘옥상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한세계와 서도재는 진짜 연애를 시작했다. 하지만 이미 결별 기사를 낸 두 사람이기에 비밀 데이트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 가짜 연애는 감쪽같이 연기했지만, 두 사람의 비밀데이트는 서툴기만 했다. 사람들 몰래 눈인사를 나누고 손에서 휴대폰을 떼지 못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누가 봐도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한 커플. 티 내지 못해 안달 난 비밀 연애에 바빠진 건 정주환(이태리 분)과 유우미(문지인 분)였다. 두 사람은 스캔들을 막기 위해 필사적으로 방어전을 펼쳤다. 만나기만 하면 팽팽한 기싸움을 펼치던 두 사람의 의기투합은 깨알 웃음을 선사했다.

한세계와 서도재의 달콤한 로맨스가 깊어진 가운데, 한세계의 마법이 또다시 시작됐다.  ‘마법 예정일’이 다가왔지만 스케줄을 바꿀 수 없었던 한세계는 무리하게 영화촬영에 임했다. 감독의 컷 사인이 떨어지자마자 벤으로 달려간 한세계. 뒤따라간 유우미가 차 문을 열었을 땐 이미 어린이로 변해 있었다. 위기는 생각지도 못한 기회를 만들었다. 마침 아역 배우가 필요했던 감독이 ‘NEW 세계’를 즉석에서 캐스팅한 것. 한세계는 뜻밖에 재능기부까지 하며 한 영화에 두 얼굴로 출연하게 됐다. 위기의 상황에서 예상치 못했던 전개는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하지만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었다. 촬영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한세계는 어린이의 모습으로 엄마 한숙희(김희정 분)를 맞닥뜨리게 됐다. 한세계의 비밀을 전혀 알지 못하는 엄마. 과연 그가 이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갈지 궁금증이 증폭됐다.

갑을관계와 아슬아슬한 ‘썸’을 오가던 강사라(이다희 분)와 류은호(안재현 분)의 관계도 전환점을 맞았다. 차가운 냉기를 뿜어내던 강사라는 어느덧 자신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류은호에게 속 얘기까지 털어놓게 되었다. 그러나 달달함도 잠시 류은호는 집으로 돌아가게 됐고, 강사라는 못내 아쉬움을 드러냈다. 신부가 되기로 결심한 류은호에게 끌리기 시작한 강사라. 두 사람의 예측 불가한 ‘썸’의 행방도 궁금증을 높였다.

‘뷰티 인사이드’는 진짜 연애를 시작한 한세계와 서도재는 물론 강사라와 류은호의 ‘썸’으로 설렘 지수를 최고치로 끌어 올렸다. 가짜 연애는 완벽하게 연기했지만 진짜 비밀 연애는 숨기지 못하는 한세계와 서도재의 서툰 모습은 훈훈함을 자아냈다. ‘비밀’의 무게를 덜어주는 이 특별한 사랑의 힘은 마법 예정일을 앞두고 도망치기 바빴던 한세계가 “할 수 있는 데까지 해보자”고 용기를 내게 했다. 여기에 위험한 동거는 끝냈지만 한 발짝 가까워진 강사라와 류은호의 관계 변화도 호기심을 자극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더했다.

8회 시청률은 전국 기준 4.3%, 수도권 기준 4.4%(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뜨거운 반응을 이어갔다. ‘뷰티 인사이드’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