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52일 만에 귀국…문화훈장 받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24일 북미와 유럽투어 콘서트를 마치고 한국 땅을 밟는다. 지난달 3일 월드투어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를 위해 미국 LA로 출국한지 52일 만이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오후 4시 30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에 참석해 화관문화훈장을 받는다. 7명 모두 한규와 한글 확산 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방탄소년단은 다음달부터 일본 도쿄와 오사카 등에서 월드투어를 이어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