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측 “모욕∙명예 훼손 악플러, 고소장 제출…선처 없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워너원,옹성우,소리바다

옹성우/사진=텐아시아 DB

판타지오가 옹성우를 시작으로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한 악플러 강경 대응에 나선다.

판타지오는 “지난 12일과 오늘(23일) 두 차례에 걸쳐 서울중앙 지방검찰청에 소속 아티스트 옹성우를 모욕하거나 명예를 훼손한 자 등을 가려내,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판타지오는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옹성우에 대한 허위사실 및 악의적인 인신공격성 비방과 모욕, 댓글, 게시글 및 복사, 유포 등을 통한 확대 재생산 행위 등 소속 아티스트의 권리 및 명예를 훼손하는 고질적인 일부 악플러들의 행위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을 정도에 이르렀다고 판단했다”며 이에 대해 법적 조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 동안 고소∙고발 대상자들이 사실이 아니라 게시글로 아티스트를 모욕하고 명예를 훼손하는 등 큰 피해를 입혀왔다며, “선처는 없을 것”이라는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앞서 판타지오는 고승우 변호사가 소속돼 있는 법무법인 강남과 수임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판타지오는 약 4,000여 건의 댓글 및 게시물 등을 일일이 검토하여, 아티스트의 권리와 명예를 훼손한 사실이 명백히 가려진 작성자들을 우선적으로 고소했다.

판타지오는 “그 동안 악성 게시글과 댓글로 인해, 소속 아티스트는 물론 아티스트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팬 분들 역시 많은 고통과 상처를 받았다”라며 “옹성우를 시작으로 해당 업무를 전담하는 로펌과 함께 소속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고질적인 악플러를 대상으로 민형사상의 법적 대응을 지속적으로 진행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