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제작사 “대종상 영화제 참석 의사 전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제55회 대종상 영화제 포스터/사진제공=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

영화 ‘남한산성’ 제작사가 대종상 영화제에 참석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23일 ‘남한산성’의 제작자 싸이런픽쳐스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대종상 영화제 참석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 측은 “음악상을 수상할 류이치 사카모토 감독은 미국에서, 촬영상을 수상할 김지용 감독은 프랑스에서 스케줄이 있어 사단법인 한국영화인총연합회에서 ‘남한산성’ 제작사에 연락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았다. 그래서 각 협회(한국영화음악협회, 한국촬영감독협회)의 추천을 받아 대리수상자를 선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싸이런픽쳐스 관계자는 “최우수작품상 후보에도 ‘남한산성’이 올랐기 때문에 대리수상 참석 의사를 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시상식 현장에 대리수상자로 김지연 대표가 참석했으나, ‘남한산성’과 관련이 없는 인사들이 무대에 올라 김 대표도 당황했다”고 덧붙였다. ‘남한산성’은 이날 시상식에서 조명상(조규영 조명 감독), 음악상(류이치 사카모토), 촬영상(김지용 촬영 감독)을 수상했다.

음악상을 받은 사카모토 류이치를 대신해 무대에 오른 트로트 가수 한사랑은 무대에서 내려온 직후 CJ ENM 관계자들에게 트로피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조명상 트로피의 행방은 묘연하다. 싸이런픽쳐스 관계자도 “대종상 측이 조명상 트로피를 찾고 있다고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