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김현중, ‘시간이 멈춘 그때’로 재기 성공할까 “판단은 시청자 몫”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김현중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W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 때’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시간이 멈추는 그때’로 이미지 쇄신을 노린다. 2014년부터 전 여자친구 A씨와 임신과 폭행, 16억 원 손해배상, 친자 소송 등으로 충격을 안긴 김현중이다. 법정다툼을 이어가며 군 복무까지 마친 그는 판타지 로맨스물인 ‘시간이 멈추는 그때’를 복귀작으로 선택했다. 전 여자친구와의 소송에서는 이겼지만 대중이 김현중의 복귀를 반갑게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KBS W 새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그 때’ 제작발표회가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배우 김현중, 안지현, 인교진, 임하룡, 주석태와 곽봉철 감독이 참석했다.

‘시간이 멈추는그 때’는 시간을 멈추는 능력자 문준우(김현중 분)와 멈춰진 시간 안으로 들어온 한 여자 김선아(안지현 분)의 이야기를 담아낸 판타지 로맨스 작품. 시간을 뛰어 넘는 두 남녀의 운명적인 사랑을 담았다.

김현중은 행사 시작에 앞서 4년 전부터 이어진 여러 논란에 대해 먼저 입을 열었다. 2014년부터 전 여자친구 A 씨와 임신 중 폭행, 친자 여부 소송 등의 법정다툼을 벌이며 다사다난한 시간을 보냈다. 또 지난해 4월에는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돼 벌금 200만 원 약식 명령을 받았다.

 

배우 안지현(왼쪽)과 김현중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W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 때’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현중은 논란의 시간을 보낸 후 첫 공식석상에 서는 것에 대해 “솔직히 편하지는 않다”며 “그만큼 각오를 하고 나왔다. 최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4년간 많은 일들이 있었다.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것 같다. 솔직히 어떤 말로 사죄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지만 연기와 음악으로 보답하겠다는 말보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사람다운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중은 “여러 사건·사고들이 있었고 외로운 시간을 보냈다. ‘내가 정말 실패한 삶일까’라는 고민도 했고 ‘다시 행복해질 수 있을까’라는 생각도 했다. 귀를 닫지 않고 열다 보니 힘내라는 말이 조금씩 들렸다”며 “그래서 드라마와 음악을 다시 해야겠다고 마음 먹었다”고 했다.

이어 “우리 드라마를 시청자들께서 어떻게 생각하면서 보실 지 모르겠지만 깊게 생각하면 끝도 없다고 생각한다. 지난 3개월 동안 문준우 캐릭터를 완성시키는 것에 대해서 어떤 것을 염두에 둬야 하나 생각 했다. 사전제작 드라마기 때문에 실시간 방영보다는 부담감이 없었다. 문준우로서의 삶을 스스로 연구하며 열심히 살았다고 생각한다. 판단은 시청자의 몫이다”고 덧붙였다.

곽봉철 감독은 “논란이 있는 김현중 씨를 캐스팅하는 것에 대해서 부담감은 없었다. 문준우라는 역할에 알맞은 비주얼을 찾은 것 뿐”이라며 “김현중 씨가 어울린다고 생각을 했고, 다른 배우들도 그런 근거에 의해 캐스팅을 했다”고 설명했다.

배우 안지현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W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 때’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안지현은 ‘시간이 멈추는 그때’로 데뷔 8년 만에 처음으로 주연을 맡았다. 그는 “너무 떨려서 성당도 가고 교회도 가면서 할 수 있는 기도는 다했다. 선배들이 격려 해주고 응원도 많이 해주셨다.  긴장을 덜고 즐길 수 있을 정도로 너무 잘해주셨다”고 이야기했다. 또 상대역인 김현중과의 호흡에 대해 “겁이 많이 났고 잘할 수 있을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김현중)오빠에게 도움을 정말 많이 받았다. 긴장을 하고 가면 오빠가 편하게 대해줬다. 덕분에 현장에서 선아라는 캐릭터를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연기를 하며 혼란스러운 적도 있었는데 그때마다 오빠가 버팀목이 돼 줬다. 오빠가 나를 보면 눈물을 흘릴 정도로 호흡을 잘 맞춰줬다”며 고마워했다.

특히 김현중은 “‘시간이 멈추는 그때’로 연기적인 평가는 기대하지 않는다”며 “같은 대사를 해도 전보다 내면적으로 성숙했구나 라는 점을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주연을 위한 드라마가 아니다. 문준우 캐릭터에서만 감동을 느낄 수 있는 게 아니라 드라마의 배경이 되는 빌라에서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에서 행복을 찾을 수 있다. 나쁜 역이 없다. 착한 드라마”라고 강조했다.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오는 24일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