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중 “아들 못 본다, 볼 수 있는 상황 아니라 아이에 대해 말 아끼고 싶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김현중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W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 때’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현중이 미혼부가 된 것을 언급했다.

KBS W 새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그 때’ 제작발표회가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김현중, 안지현, 인교진, 임하룡, 주석태, 곽봉철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현중은 “개인적으로 편한 자리가 아니다. 그만큼 각오도 하고 나왔고 최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하려고 나온 자리”라며 “군대에 있는 2년은 굉장히 힘든 시기였다. 군인이라는 신분이 원래 힘든 신분이지만 외부에서 벌어지는 상황에 제가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게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군 생활에 적응을 하다 보니 외부와 단절이 돼 저만의 시간을 쌓는데 주력했다. 어떻게 하면 내가 가장 괜찮을 수 있을까를 연구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건 사고들이 있었고 다시 외로웠던 시간을 보냈다. 밖에도 잘 안 나가고 내가 정말 실패한 삶일까 라는 고민도 하고 다시 행복해질 수 있을까 고민을 하던 와중에 드라마를 하게 됐고 인교진 선배도 우연히 만나게 돼 좋은 말을 많이 들었다. 귀를 닫지 않고 열다 보니까 보시는 분들이 힘내라는 말들이 조금씩 들리더라. 마음의 문을 열어서 내가 혼자 고민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걸 알았다. 드라마도 시작해야겠다 또 음악을 다시 해야겠다는 마음을 먹었다”고 말했다.

김현중은 “요즘은 오늘 하루가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살고 있다. 먼 미래가 없을 수도 있으니 즐겁게 살자는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아빠가 된 것에 대해 “솔직하게 말씀을 드리면 저는 아이를 못 본다. 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뭐가 맞는지는 솔직히 모르겠다. 제 입장에서는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은 아이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말이니 말을 아끼고 싶다는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