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부외과’ 고수, 어머니 심장 가져간 서지혜 만나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흉부외과’ 서지혜와 만나게 된 고수/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가 고수가 어머니 대신 살아난 서지혜와 마주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흉부외과’에서는 태수(고수 분)가 어머니의 죽음 이후 행방을 감췄고 윤수연(서지혜 분)은 심장이식 수술을 받고 깨어났다. 1년이 지난 뒤 태수는 지방의 작은 병원에서 응급환자들을 받으며 의사로서 바쁜 삶을 통해 어머니를 잃은 슬픔을 잊으려 했다. 수연도 여러 환자들을 수술하며 아버지를 잃은 아픔과 태수에 대한 미안함을 잊으려 애썼다.

최석한(엄기준 분)은 예전과 달리 더 이상 응급환자를 받지 않았다. 이에 반발하던 수연은 자신이 받으려던 환자가 지방의 작은 병원으로 갔다는 소식에 의문을 품었다. 알고보니 이 환자를 받겠다고 나선 의사는 예상한대로 태수였다. 이에 응급 환자 수술도중 RH- 혈액이 없는 급박한 상황에서 피를 가지고 온 수연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엔딩을 맞이했다.

오는 24일 방송에서는 태수가 어머니 대신 살아난 수연과 수술장에서 만난다. 그는 어머니와 같은 케이스인 복부대동맥류 환자를 수술하게 되는 것이다. 가슴에 쌓인 응어리도, 할 이야기도 많은 두 사람은 급박한 상황에서 다시 마주쳤고, 우선은 의사로서 최선을 다한다. 수연은 태수에게 미안함을 표하며 “태산으로 돌아오실 생각은 없냐”고 묻는다. 과연 태수는 어떤 대답을 했을까.

제작진은 “예고편을 통해 태수와 수연이 과거 사연으로 인해 현재의 복잡미묘해진 감정이 잘 드러났다”며 “훈남훈녀 배우인 고수와 서지혜, 이 둘이 탁월한 연기력을 발휘하며 각각의 캐릭터를 살려냈다. 엄기준을 비롯해 세 명이 열어가는 드라마 2막도 응원해달라”고 밝혔다.

‘흉부외과’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되며, 17~20회 방송분은 오는 24일과 25일에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