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한사랑, 대종상영화제 대리수상자로 ‘갑툭튀’ 논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대종상영화제 대리수상자로 무대에 오른 가수 한사랑./사진=TV조선 방송 화면 캡처

제55회 대종상영화제에서 대리 수상자로 무대에 오른 한사랑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55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영화 ‘남한산성’의 사카모토 류이치가 음악상을 받았다. 시상자가 사카모토 류이치의 이름을 부르자 트로트 가수 한사랑이 무대에 올라왔다. 한사랑은 “사카모토 씨는 바빠서 못 오셨다”며 “저는 트로트가수 한사랑이다”라고 소개했다. 그는 트로피와 꽃다발을 받고 태연하게 무대에서 내려갔다. 그는 사카모토 류이치와 아무런 연관 관계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래는 ‘남한산성’ 제작사인 싸이런픽처스 김지연 대표가 대리수상할 예정이었다.

뒤이어 촬영상을 수상하러 나온 김 대표는 “소통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던 것 같다. ‘남한산성’ 관련해 제가 대리수상하기로 했는데 다른 분이 무대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한사랑에 대해 대한가수협회 측은 “협회 회원이 아니다”고 밝혔다. 가요 관계자들도 누군지 모른다는 반응이다. 대종상 측은 이와 관련해 어떤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으며 관계자들은 연락두절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