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블레어의 유쾌한 호주 가족…’느긋한’ 韓 여행 시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호주 가족의 한국 여행이 시작됐다.

오는 25일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남다른 긍정 마인드의 호주 가족의 유쾌한 한국여행기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새로운 호스트로 호주 대표 블레어가 등장한다. 블레어는 아빠와 동생, 그리고 사촌 동생을 한국으로 초대했다. 네팔 편에 이어 두 번째 가족 여행기가 펼쳐질 예정.

이번 호주 가족에게는 그동안 한국을 방문한 친구에게선 볼 수 없었던 특이점이 있는데 바로 어느 상황에서도 유지되는 ‘느긋함’이다. 블레어는 사전 인터뷰 때 “호주 사람들이 칠(Chill)하고 슬로우(Slow)한 삶을 산다. 되게 느긋한 편”이라고 설명했다.

호주 가족의 느긋한 성향은 인천공항 도착과 동시에 나타났다.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그들이 향한 곳은 인포메이션 데스크나 대중교통 정류장이 아닌 커피숍이었다. 자리에 앉아 커피를 마시며 여유롭게 공항도 둘러보고 수다도 떠는 가족을 본 MC들은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알베르토는 “하루를 공항에서 보내는 거 아니죠?”라고 말했고 딘딘은 “도착한 지 30분이 넘었는데 아직도 공항이네요”라며 놀라워했다.

또 호주 가족의 여유로운 성향만큼 긍정적인 마인드도 공개된다. 아무리 난관에 부딪혀도 초지일관 웃음을 잃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호주 가족의 밝은 에너지가 시청자들에게도 큰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오는 25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