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청춘’ 김혜림 “故 장국영, 콘서트 리허설도 완벽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불타는 청춘’/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가수 김혜림의 옛 추억을 소환해 청춘들과 함께 80년대로 시간 여행을 떠난다.

23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은 강원도 홍천 편 마지막 이야기로, 청춘들이 함께 모닥불을 피우며 옛 추억을 회상한다.

구본승은 청춘들을 위해 DJ로 변신해 ‘라붐’ 레코드판 하나로 청춘들을 80년대로 시간 여행을 떠나게 만들었다. 특히 김혜림은 영원한 스타 고(故) 장국영과의 추억을 떠올렸다.

피비 케이츠, 브룩 쉴즈 등 그 시절 사랑했던 스타들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영웅본색’의 OST가 흘러나오자 청춘들은 누구라 할 것 없이 노래를 따라 부르며 홍콩 영화의 추억에 잠겼다. 송은이는 장국영의 대사를 읊조리며 ‘영웅본색’의 명장면을 재현하기도 했다.

이에 김혜림은 장국영과 꿈 같았던 첫 만남을 떠올렸다. 김혜림이 ‘젊음의 행진’을 진행하던 시절 장국영의 단독콘서트 MC를 봤던 것.

그는 “장국영은 당시 리허설도 실제 콘서트처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고 회상했다. 이에 청춘들은 “그 당시 장국영은 최고의 스타였다”며 김혜림을 부러워했다. 또한 김혜림은 장국영에게 초대돼 뒷풀이 자리에 참석했던 일화도 털어놨다.

이밖에도 김혜림은 청춘들과 레코드판을 듣던 중 자신의 1집 앨범을 발견하고 그동안 밝히지 못했던 데뷔 비화도 얘기했다. 김혜림은 “많은 사람들이 어머니 덕에 내가 가수로 데뷔한 줄 안다”고 말했다. 하지만 사실 그는 어머니이자 한 시대를 풍미했던 원로가수 고(故) 나애심을 통해 가수를 시작한 것이 아니고 조용필을 통해 데뷔를 했다고 밝혔다.

김혜림은 “처음 가수한다고 했을 때 어머니 반대가 너무 심했지만, 조용필 선배님이 계속해서 설득했다”며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또한 조용필이 ‘김혜림의 큰 입이 문제’라고 말해 나애심을 분노하게 만든 일화도 공개했다.

김혜림의 데뷔 비화는 2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될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