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데뷔’ 드림캐쳐 “‘악몽’으로 새 한류 주역될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드림캐쳐. / 제공=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

그룹 드림캐쳐가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오는 11월 일본에서 정식 데뷔를 앞두고 있는 드림캐쳐는 사전 홍보 활동을 위해 23일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향했다.

소속사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드림캐쳐는 오는 11월 21일 데뷔 싱글 음반을 발표한다. 국내에서 발매한 세 번째 미니음반 ‘얼론 인 더 시티(Alone In The City)’의 타이틀곡 ‘왓(What)’의 일본어 버전이다.

도쿄와 오사카에서 소규모 공연과 특별한 이벤트를 마련하고, 일본 매체와의 인터뷰도 하며 관심을 끌어올릴 전망이다.

드림캐쳐는 월드 투어 콘서트를 비롯해 새 음반을 발표할 때마다 일본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정식 데뷔 후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되는 이유다.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그간 정식 데뷔 전임에도 불구하고 드림캐쳐에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신 일본 팬들에게 감사하다. 이번 기회를 통해 현지 팬들과 더 가까이 소통하고, 또 새로운 한류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