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X봉준호 감독 신작 ‘기생충’, 내년 상반기 개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기생충’ 스틸/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바른손이앤에이

봉준호 감독이 신작 제목을 ‘기생충’으로 확정하고, 지난 9월 19일 끝난 촬영 소식을 알리는 동시에, 단체사진, 3장의 스틸을 공개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가족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박사장(이선균)네 과외선생 면접을 보러 가면서 시작되는 예기치 않은 사건을 따라가는 이야기다.

이번 작품에는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 출중한 연기력을 가진 배우들이 출연한다. 특히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과 네 번째로 작품을 함께 한다. ‘기생충’은 지난 9월 19일 77회차 촬영을 무사히 마치고 후반작업에 들어갔다.

강렬하고 낯선 제목부터 호기심을 자극하는 ‘기생충’에 대해 봉 감독은 “SF나 크리처 무비, 호러가 아니다. 독특한 가족이 중심이 되는 다양한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강호는 “모두가 주인공인 영화였고, 봉준호 감독이 든든하게 이끌어주는 현장이어서 어느 때보다 편하고 재미있게 촬영했다. 매번 놀라움을 안겨주는 봉준호 감독이기에, 이 작품이 어떤 영화로 완성돼서 태어날지 기대된다”며 촬영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공개된 세 장의 스틸은 영화 속 캐릭터들의 다양한 모습을 담아내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첫 번째 스틸은 송강호가 연기한 전원 백수 가족의 가장 ‘기택’이 형용할 수 없이 묘한 표정으로 서 있는 모습을 포착했다. 작품마다 자신의 기존 이미지를 뛰어넘는 새롭고 인상적인 캐릭터를 선보여온 송강호가 ‘기생충’에서는 어떤 인물로 관객들을 찾아갈지 궁금하게 한다. 이선균과 조여정이 연기한 유망 IT기업 사장인 ‘동익’과 그의 아내 ‘연교’의 스틸은 비밀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부부의 한 때를 보여준다. 무슨 사연인지 화장실 변기 옆에 나란히 앉은 ‘기우’와 ‘기정’ 남매 역의 최우식과 박소담의 모습이 담긴 스틸은 실제 남매처럼 닮은 표정으로 ‘기생충’의 남다른 분위기와 독특한 이야기를 기대하게 한다.

스릴러의 통념과 달리 범인이 잡히지 않은 실제 연쇄살인 사건을 소재로 한 ‘살인의 추억’. 한강에 나타난 괴물과 이에 맞서는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괴물’, 숭고한 모성애라는 이미지를 넘어 엄마의 광기를 들여다본 ‘마더’. 인류 멸망 이후의 묵시록을 계급 구분이 뚜렷한 기차 안의 풍경을 통해 묘사한 ‘설국열차’. 그리고 산골 소녀와 동물의 우정에 대한 우화 같은 이야기 속에 더불어 살아가야 할 지구의 미래에 대한 질문을 던진 ‘옥자’까지. ‘기생충’은 언제나 기존의 통념을 깨고 허를 찌르는 상상력을 통해, 역으로 현실에 대해 생각하게 했던 봉준호 감독 작품이기에 더욱 기대를 모은다.

‘기생충’은 후반 작업을 거쳐 2019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