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th 대종상] ‘아이 캔 스피크’ 나문희, 여우주연상 수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나문희/텐아시아DB

배우 나문희가 영화 ‘아이 캔 스피크’로 대종상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22일 오후 서울 세종로 세종문화회관에서 ‘제55회 대종상 영화제’가 열렸다. 여우주연상 후보에는 김다미(‘마녀’), 김태리(‘1987’), 김해숙(‘허스토리’), 나문희(‘아이 캔 스피크’), 이솜(‘소공녀’)이 이름을 올렸다.

보령에서 촬영 중인 나문희를 대신해 트로피는 대리 수상자가 전달 받았다. 나문희는 ‘아이 캔 스피크’에서 용기 있게 나서 일제의 만행을 폭로하는 위안부 피해자 나옥분 역을 맡았다. 그는 위안부 피해자의 아픔을 섬세하게 그려내는 연기로 극찬을 받았다. 대리 수상자는 “나문희 선생님께서 보령에서 촬영 중이라 참석하지 못했다. 상을 잘 전달하겠다”고 인사했다.

‘아이 캔 스피크’는 민원왕 도깨비 할머니와 원칙주의 9급 공무원의 운명적 만남을 그린 작품으로 일본 위안부 소재를 유쾌하면서도 감동적으로 그려낸 영화다. 지난해 9월 개봉해 328만 관객을 동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