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th 대종상] ‘공작’ 이성민X황정민, 남우주연상 공동수상…이성민 “정민이가 떠 먹여준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조선 방송 화면 캡처

영화 ‘공작’의 배우 이성민과 황정민이 대종상영화제의 남우주연상을 공동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22일 오후 서울 세종로 세종문화회관에서 ‘제55회 대종상 영화제’가 열렸다.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김윤석(‘1987’), 이병헌(‘남한산성’), 유아인(‘버닝’), 이성민(‘공작’), 조진웅(‘독전’), 황정민(‘공작’)이 이름을 올렸다.

이성민은 “(‘공작’의) 황정민과 조진웅, 저, 이렇게 세 명이 후보에 올랐다. 기분이 묘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영화의 진짜 주인공은 정민 씨다. 저는 별로 한 게 없다”며 “정민이가 밥 숟가락으로 밥을 떠 먹여줬다”며 재치 있게 소감을 말했다. 또한 “좋은 영화, 좋은 캐릭터 덕분에 상을 받았다. 윤종빈 감독님, 한재덕 대표님을 비롯해 영화 투자사, 모든 스태프에게 감사하다. (조)진웅이, (주)지훈이, 그리고 함께한 배우들에게 고맙다. 이런 영화에 출연시켜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거듭 인사했다.

이 자리에 참석하지 못한 황정민을 대신해 ‘공작’의 윤종빈 감독이 대리수상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