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th 대종상] ‘독전’ 진서연, 여우조연상 수상…”故 김주혁 선배가 옆에 계셨던 덕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진서연/텐아시아DB

배우 진서연이 영화 ‘독전’으로 대종상영화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22일 오후 서울 세종로 세종문화회관에서 ‘제55회 대종상 영화제’가 열렸다. 여우조연상 후보에는 고민시(‘마녀’), 김새벽(‘어른도감’), 김선영(‘허스토리’), 정유미(‘염력’), 진서연(‘독전’)이 이름을 올렸다.

이날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진서연을 대신해 소속사 조한조 대표가 대리수상했다. 조 대표는 “영광스러운 이 자리에 진서연 씨가 참석하지 못해 아쉬워했다”고 전했다. 이어 “배우 진서연이란 이름으로 삶을 시작하고 나서 받는 첫 수상이다. 보령이라는 캐릭터 믿고 맡겨주신 감독님, 대표님을 비롯해 ‘독전’의 모든 스태프들, 배우들, 그리고 마음껏 연기할 수 있도록 옆에 계셔 주셨던 김주혁 선배님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범죄극이다. 진서연은 보령 역을 맡아 섬뜩한 마약 중독 연기와 폭발하는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