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th 대종상] ‘폭력의 씨앗’ 이가섭, 신인남우상 수상…”더 좋은 사람 되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가섭/사진=TV조선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가섭이 대종상영화제 신인남우상을 수상하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세종로 세종문화회관에서 ‘제55회 대종상 영화제’가 열렸다. 신인남우상 후보에는 고성완(‘튼튼이의 모험’), 오승훈(‘메소드’), 위하준(‘곤지암’), 이가섭(‘폭력의 씨앗’), 정가람(‘시인의 사랑’)이 이름을 올렸다.

신인남우상을 수상한 이가섭은 “너무 긴장되서 말을 못해도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운을 뗐다. 그는 “‘폭력의 씨앗’을 촬영하는 동안 좋은 감독님, 좋은 스태프들과 같이 함께 좋은 영화를 만들자고 했다. 좋은 분들께서 많이 봐주신 것 같아 좋은 상을 받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항상 조언을 많이 해주시는 이소영 대표님께 감사하다. 가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부모님께 다시 한번 감사하다는 말씀, 사랑한다는 말씀, 그리고 매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앞으로 더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하는 이가섭이 되겠다”고 말했다.

‘폭력의 씨앗’은 군대 조직에서 일상적으로 벌어지는 폭력과 그에 대처하는 개인의 황망한 행동들을 보여주며 폭력은 개인의 영역에서 해결될 수 없다는 문제의식을 담은 영화. 휴가를 나온 주용(이가섭 분)이 하루 동안 겪는 사건을 통해 폭력이 인간 내면에 스며드는 과정을 서늘하고 집요하게 보여주는 작품이다.

이가섭은 ‘폭력의 씨앗’에서 피해자의 행동에서 점차 가해자로 변하는 주용이란 인물의 복잡하고 집요한 인간 내면을 표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