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정해인에게 전국 유명 고깃집 메뉴판 재전달…순수함 좋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올리브 ‘밥블레스유’에 출연하는 개그우먼 이영자. 사진제공=올리브

개그우먼 이영자가 “정해인에게 메뉴판을 다시 전달했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목동 로프트가든344에서 열린 올리브 ‘밥블레스유 2018 F/W'(연출 황인영) 기자간담회에서였다.

이영자는 정해인에게 최근 맛집이 적힌 ‘오리지널 메뉴판’을 전달해 화제를 모았다. 이영자는 그때를 회상하며 “제가 왜 그렇게 떨렸는지 모르겠다. 제가 웃기려고 한 것도 아니었다”며 “‘내가 아직 살아있구나’를 느꼈다. 제가 (정해인 씨의) 순수함이 좋았나 보다. 그의 해맑음에 녹아내렸나 보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닭백숙’을 ‘닥백숙’이라고 적는 등 메뉴판에 받침을 많이 틀려서 정해인 씨 측에 얘기해서 다시 메뉴판을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 “정해인 씨가 고기를 너무 좋아해서 정해인 씨만을 위해 여의도, 홍대, 강남, 송파, 종로 등 고깃집 리스트를 30장 정도 작성해서 다시 보내드렸다. 오리지널 메뉴판은 다시 받았다. 정해인 씨한테서는 아무 연락은 아직 없다”고 덧붙였다.

장도연이 새롭게 합류한 ‘밥블레스유 2018 F/W’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올리브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