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좋아’ 강지환 “악덕상사 중 최고봉…꼴보기 싫은 역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강지환/ 사진제공=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배우 강지환이 KBS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를 향한 불타는 열정을 드러냈다.

‘죽어도 좋아’는 안하무인 ‘백진상’ 팀장(강지환 분)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백진희 분)의 오피스 격전기를 그린 드라마다. 동명의 인기 웹툰 원작에 현실 직장인들의 삶을 리얼하고도 유쾌하게 녹여 시청자들의 공감을 부를 예정이다.

극 중 강지환은 악명 높은 악덕 팀장 백진상 역을 맡았다.  다양한 작품에서 보여준 강렬한 열연을 통해 믿.보.배(믿고 보는 배우)로 꼽힌 그가 이번 작품에서 탄생시킬 ‘예민과 밉상의 극치’ 캐릭터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강지환은 “지금까지 사극, 수사물, 복수극 등 다양한 장르를 연기했다. 로맨틱 코미디에 목말라 있었던 중 ‘죽어도 좋아’ 대본을 보고 바로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백진상은 ‘저런 상사가 실제로 있겠어?’라고 할 정도로 악덕상사의 최고봉인 인물”이라며 “원작의 포인트를 가져와 내가 새롭게 입힐 수 있는 한 마디를 더해 현실에서 만나볼 법한 꼴 보기 싫은 백진상의 캐릭터를 만드는 데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강지환은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에 출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랜만에 친정인 KBS에 복귀하는 것도 의미가 있다”며 “대본이 정말 재미있어서 선택하게 된 작품인 만큼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강지환은 백진상 캐릭터에 대한 깊은 분석은 물론, 연기에 대한 열정을 폭발시키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 ‘죽어도 좋아’는 ‘오늘의 탐정’ 후속으로 오는 11월 7일 수요일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