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망스, GMF서 해체설 일파만파 “오늘이 마지막 공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듀오 멜로망스의 김민석(왼쪽), 정동환. / 사진제공=민트페이퍼

듀오 멜로망스(김민석, 정동환)의 해체설이 지난 21일부터 일고 있다.

해체설은 21일 멜로망스가 ‘그랜드민트페스티벌 2018′(GMF 2018)에 참석했을 때 불거졌다. 이날 공연에서 정동환은 관객들에게 “오늘을 마지막으로 멜로망스는 당분간 공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김민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무대는 최대한 재미있게 하려고 했다. 왜냐하면 오늘이 멜로망스로서는 마지막 공연이었다고 얘기를 하니까”라는 글을 게재했다. 현재 해당 글은 수정됐다.

김민석은 “무대에 서기 전에 항상 여러분의 행복을 기도하고 올라갑니다. 시간이 지나서 여러분들을 대하는 진심은 변함이 없기를 바랍니다. 사람이 비교적 적은 순간에도 한분한분의 행복을 바래서 그런지 크거나 작거나가 중요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진심으로 행복하기를 바랍니다. 오늘 역시도 진심에 반응해주신 많은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행복하세요”라는 글로 대체했다.

현재 소속사 민트페이퍼(광합성)은 묵묵부답인 상황이다.

멜로마스는 2015년 데뷔했으며, ‘선물’ 등의 역주행으로 음원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