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큐 베리 스트로베리’, 오는 28일 마지막 공연..”따뜻한 추억 선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땡큐 베리 스트로베리’ 공연 장면. / 제공=크레이티브와이

뮤지컬 ‘땡큐 베리 스트로베리’가 오는 28일 공연을 마지막으로 3개월 동안 이어진 총 108회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땡큐 베리 스트로베리’는 스스로 고립된 삶을 선택한 엠마가 가짜보다 더 진짜 같은 도우미 로봇 스톤을 통해 새로운 감정을 겪는 과정을 다룬다. 왜곡된 엠마의 기억과 추억에 관한 흔적을 하나씩 찾아가는 과정을 통해 관객들도 스스로에게 있어 소중한 기억을 다시 떠올리게 하며 따뜻한 추억을 선사했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이 작품은 박해림 연출가·작가와 박윤솔 작곡가의 만남으로 주목받았다. 나이 많고 힘없는 여인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차별화된 드라마를 구성했으며, 엠마의 기억의 조각들로 표현한 회색빛 무대는 LED 영상과 조명이 더해져 엠마의 감정이 변하는 순간을 섬세하게 채웠다.

정영주·유연·정연·이율·고상호·이휘종·박지은·임예슬·최석진·이상운 등은 남다른 열정을 보여주며 관객들을 잠시도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극중 엠마가 스톤을 만나면서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현악기 선율이 돋보이는 4인조 라이브 밴드의 음악과 마음을 두드리는 가사로 관객들의 감성을 건드렸다.

‘땡큐 베리 스트로베리’ 제작진은 마지막 공연을 앞두고 전석 4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공연을 가장 많이 본 관객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전하는 ‘최다 관람자 이벤트’도 연다. 오는 28일까지 서울 동숭동 대학로 아트원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