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순둥 남편의 반란…한고은 경악케한 신영수의 일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한고은·신영수 부부/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순둥이 남편 신영수가 한고은 몰래 일탈을 저질렀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한고은·신영수 부부의 ‘플스대전’이 공개된다. 신영수는 한고은이 화보 촬영 스케줄로 혼자만의 주말을 보내게 된다. 신영수는 혼자 시간을 보내며 한고은이 부탁한 일들을 처리해 나갔다. 하지만 이 모습을 지켜보던 한고은과 스튜디오에 있던 출연자들 전원이 경악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신영수는 ‘자유 남편’을 외치며 친형인 신영우에게 전화를 한 뒤 약속 장소인 쇼핑몰로 향했다. 신영수는 쇼핑 삼매경에 빠졌고, 결국 결혼 후 4년간 참아왔던 게임기인 플스까지 과감하게 구입하며 “형이 커버 쳐줘야 해”라고 부탁했다. 이에 소이현도 “어머 저걸 샀어?”라고 깜짝 놀랐다. 하지만 막상 플스를 구입한 신영수와 형 신영우는 고민에 빠졌다. 플스 구입을 반대했던 한고은이 걱정되기 시작한 것.

한고은과의 약속 장소로 쇼핑한 물건들을 잔뜩 가지고 온 신영수와 신영우는 말할 타이밍만을 기다리며 전전긍긍하다 결국 플스를 샀음을 고백했다. 이 말을 들은 한고은은 “정말 샀냐”며 되물었다. 한고은의 행동을 지켜보던 출연자들은 “형이 더 긴장하네..” “이 자리 너무 불편해요, 나가고 싶어”라고 말해 플스대전의 향방을 궁금케 했다.

신영수의 쇼핑 후폭풍이 어떤 결말을 맞을지 오는 22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