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피자들’ 김새벽X이학주X최유화, 반복되는 꿈…호기심 자극하는 예고편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드라마스페셜 2018-도피자들’ 예고 영상 캡처

‘KBS드라마스페셜 2018’의 일곱 번째 작품 ’도피자들‘(연출 유영은, 극본 백소연)의 예고편이 공개됐다.

‘KBS드라마스페셜 2018-도피자들’은 꿈으로 도피함으로써 현실의 아픔을 잊어보려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꿈‘이라는 소재에 이학주, 김새벽, 최유화 등 신선한 캐스팅이 더해졌다.

이학주는 극 중 남다른 기억력의 소유자인 형사 지욱 역을 맡았다. 그는 영화 ‘협상’, 드라마 OCN ‘38사기동대’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내공 있는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JTBC ‘라이프’에서 당찬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 최유화는 지욱의 연인 희주 역을 맡는다. 특히 희주가 자살했다는 소식을 듣게 된 지욱은 그녀의 죽음을 믿지 못하고, 잠이 들 때마다 그녀가 죽던 날로 돌아가는 꿈을 반복해서 꾸게 된다.

영화계의 촉망받는 신예 김새벽은 교통사고로 아들을 잃게 된 세영을 연기한다. 세영도 역시 아들이 사고를 당하던 날로 돌아가는 꿈을 반복해서 꾸는 인물이다. 꿈 속에서라도 사랑하는 이들을 구하려던 지욱과 세영은 어느 순간 같은 처지인 서로를 인지하게 되고, 어쩌면 꿈과 현실의 연결고리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최근 공개된 예고 영상에는 다양한 꿈을 오가는 지욱의 모습이 담겼다. 연인과 손을 잡는 행복한 꿈부터 격렬한 액션이 돋보이는 악몽까지 갖가지 꿈을 꾸고 깨어나던 그는 이내 피곤한 듯 다시 잠이 든다. 꿈과 현실의 오묘한 경계를 오가며 펼쳐지는 신선한 비주얼과 미장센이 눈길을 끈다.

사랑하는 이들의 죽음이라는 공통점을 가진 두 주인공 지욱과 세영이 반복되는 꿈 속에서 과연 어떠한 결론을 얻게 될지 궁금증이 모인다.

‘KBS드라마스페셜 2018-도피자들‘은 오는 26일 오후 10시 KBS2를 통해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