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우, 고막남친의 ‘달달한 밤’…어쿠스틱부터 댄스곡까지 다 보여준 콘서트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유승우 콘서트 ‘달달한 밤’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가수 유승우가 가을밤을 아름답게 수놓은 단독 콘서트 ‘달달한 밤’을 마무리했다.

유승우는 지난 19~21일 3일간 서울 마포구 서교동 KT&G 상상마당 라이브홀에서 2018 유승우 단독 콘서트 ‘달달한 밤’을 개최했다. 유승우는 약 120분 동안 21곡의 노래를 소화하며 가을밤에 어울리는 아름다운 무대를 관객들에게 선사했다.

지난 12일 발매한 새로운 싱글 ‘그대로’로 달콤한 목소리를 뽐내며 등장한 유승우는 기타와 함께 미니앨범 ‘ROMANCE(로맨스)’의 수록곡 ‘원해 널’ 등으로 화려한 오프닝 무대를 만들어냈다. 이어 유승우는 ‘점점 좋아집니다’와 ‘천천히’를 선보이며 감미롭고 따뜻한 유승우만의 감성을 이어갔다.

이어 유승우는 따스한 진심이 담긴 힐링송 ‘너와 나’와 ‘스무살’로 무대를 가득 채웠고, 쓸쓸하면서도 절절한 이별의 감정을 담은 ‘더’와 ‘오늘밤엔’의 무대에서는 더욱 성숙해진 남자의 매력을 마음껏 드러내며 가을밤을 촉촉하게 적셨다.

유승우는 색다른 이벤트로 관객들과 호흡하며 따뜻한 시간을 함께하기도 했다. 설렘의 감정을 풀어낸 ‘선’ 무대에서 유승우는 관객들에게 특별한 의미를 담은 꽃을 선물했고 커피소년의 곡을 리메이크한 ‘내가 니 편이 되어줄께’에서는 관객들이 휴대폰 라이트로 함께하며 공연의 매력을 더했다.

이어 유승우는 서현진과 달콤한 듀엣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드라마 ‘또, 오해영’ OST  ‘사랑이 뭔데’와 B1A4 산들과 듀엣곡’오빠’ 무대에서는 할로윈을 맞아 배틀그라운드, 드라큘라 ,해리포터 등으로 변신해 객석으로 등장해 관객들에게 사탕을 나눠주며 특별한 추억을 선사했다. 또한 유승우는 ‘L.O.V.E’와 ‘학창시절’ 예뻐서’ 등을 관객들과 함께 부르며 경쾌하면서도 신나는 무대를 완성했다.

유승우는 평소 무대와는 또다른 매력을 펼치는 무대로 관객들의 높은 호응을 얻기도 했다. 유승우는 아이콘의 ‘사랑을 했다’ 워너원의 ‘에너제틱 ‘볼빨간 사춘기의 ‘여행’을 자신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한 무대를 새롭게 선보이며 다채로운 공연을 펼쳤다.

또 공연 직후 유승우 자신을 찾아준 팬들에게 일일이 눈을 마주치고 셀카를 찍는 폭풍 매너를 선보였다.

단독콘서트 ‘달달한 밤’을 성공적으로 마친 유승우는 최근 싱글 앨범 ‘그대로’를 발표, 활발한 음악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