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5’ 강호동, 라면 감별→5봉 완봉…입맛+배꼽 강탈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tvN ‘신서유기5’ 방송화면

‘신서유기5’ 강호동이 다섯 개의 라면 감별로 웃음을 안겼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신서유기5;의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4.6%, 최고 5.6%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에서 동시간대 1위를 달성했다. 타깃시청률(남녀2049세)은 평균 4.5%, 최고 5.3%를 기록하며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전국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신상 기상미션인 ‘빨간 종이 파란 종이’가 펼쳐졌고 뜻밖에 안재현의 제안으로 OB대 YB의 팀전이 시작됐다. 서로의 색상 비율이 같은 상황에서 예측이 불가능한 게임 속 은지원은 불안감에 새벽 다섯시까지 논의를 거듭해 날을 지새웠다. 다음날 아침 안재현은 투표권이 없었고 송민호는 다섯 장의 투표지를 들고 나타났다. 과연 이날 기상미션의 결과가 어떻게 될 지는 다음 주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홍콩의 기념품을 걸고 2:2:2 음악퀴즈가 시작됐다. 한 명은 노래의 가수를 한 명은 제목을 말해야 하는 게임이었다. 게임 도중에 은지원과 이수근은 싸움 아닌 싸움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어 멤버들은 홍콩의 유명 휴양지인 섹오비치로 떠났다.

여기서 시작된 드래곤볼 대방출에서는 ‘라믈리에’ 강호동이 첫 번째 주자로 출격했다. 강호동은 완벽하게 육안만으로 다섯 개의 라면을 가려내는데 성공했고 순식간에 라면 다섯개를 흡입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신서유기5’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